기사검색

가짜석유 판매주유소, 경기도 57곳으로 최다

새누리당 전하진 의원, 올 상반기 가짜석유 판매주유소 적발건수 258곳에 달해

가 -가 +

최진아
기사입력 2012/08/10 [10:00]

▲ 새누리당 전하진 국회의원.     ©성남투데이
서울지역 기름값이 22일째 올라 리터당 2천원대를 기록하는 등 전국 기름값이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상반기에만 불법으로 가짜 휘발유와 경유 등을 판매하다 적발된 업소가 258곳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새누리당 전하진 의원이 지식경제부로부터 제출받은 ‘지역별 가짜석유 단속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 상반기에만 258개 주유소가 가짜 석유제품을 판매하다 단속에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시도별 적발실적을 보면, 경기도가 57곳, 124건으로 가장 많았고, 경북이 42곳 , 66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어 충남 30곳(64건), 전남 24곳(41건), 충북 19곳(44건), 대구 16곳(27건), 경남 14곳(19건), 전북 12곳(28건), 부산 10곳(36건), 서울 8곳(17건). 인천 8곳(13건), 울산 6곳(13건), 강원 5곳(12건), 광주 4곳(7건), 제주 2곳(2건), 대전 1곳(9건) 순이었다.

한편, 지난 5월 김황식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소비자가 쉽게 불법임을 인식할 수 있도록 ‘유사석유’를 ‘가짜석유’로 용어를 변경한 바 있으나, 유가정보서비스 사이트인 오피넷(Opinet)에서 제공 중인 가짜석유판매업소 현황에는 여전히 ‘유사휘발유’로 표기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성남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