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성남지청, 연예인·미국 유학파 등 대마 흡연 6명 기소

가 -가 +

권영헌
기사입력 2013/03/29 [10:13]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형사2부(부장검사 김명희)는 28일 연예인이 포함된 미국 유학파 등 6명을 대마 매매, 알선, 흡연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미국 동부나 LA 등지에서 학교를 다녔던 공통적 경험과 아이돌 가수 B를 매개로 알고 지내는 등 미국생활 및 연예계 주변 활동 등의 연대감 속에, 가수 B를 고리로 한 공급-알선의 연결망을 이루고 수시로 대마를 매매, 흡연해 왔다.

검찰은 3회에 걸쳐 아이돌 가수 B씨(21)를 통해 연예인 등에게 대마를 판매하거나 무상으로 교부하고, 5회에 걸쳐 대마를 흡연한 학권강사 D씨(24)를 구속하고, 15회에 걸쳐 D씨 등으로부터 매마를 공급받아 대마 매매를 알선한 B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또 B씨를 통해 3회에 걸쳐 대마를 매수해 흡연한 방송인 A씨(24, 여)와 2회에 걸쳐 미국 유학파 등 지인들과 대마를 흡연 프로게이머 C씨(23),  8회에 걸쳐 B를 통해 대마를 매수하여 흡연한 메이크업 아티스트 E씨(33), B를 통해 3회에 걸쳐 대마를 매수해 흡연한 전직 영어강사 F씨(21,여) 등 4명도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 관계자는 “연예인, 미국 유학파 등이 연루된 대마 공급 및 알선 관계를 규명해 대마 등 마약류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운 사건”이라며 “일반인에게 파급효과가 큰 연예계 주변의 마약류 공급선 및 수요자에 대하여 계속적인 단속활동을 전개하고 또 다른 공급자도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성남투데이. All rights reserved.